본문 바로가기

나의 이야기

소낙비 오던 날

지난 수욜 새벽 4시쯤

천둥 번개치며 소나기가 쏟아진다

이곳에서 6월에 소나기 내리는 것도 처음본다

겨울 우기에 비가 올가 6,7,8,월에는 한방울의 비도 안오는 곳에

7시에 해빛이나며 구름도 걷히기에

차에 빗물을 수건으로 닦아냈는데

다시 우르릉꽝 한쪽에는 햋빛이나는데

소나기가 쏟아진다

 

오늘 골프 10시 티오프

일기예보에 구름만 조금낀다고

10시 골프시작해 3번홀쯤 가는데

천둥소리도 요란하게 잠간 비가 쏟아진다

한쪽에선 햋빛도 나고

다음날 주간지 뉴스에 우리 이웃동네에서

오전 8시쯤 개두마리와 산책하던 여인이

벼락에 맞아 죽었다고 개 두마리도 함께

다른 곳에서도 개와 산책하던 사람이 쓰러진걸

심페소생술로 살려 병원으로 개는 그자리서 즉사했다고 한다

수욜 아침에 컴을 켜보니 인터넷이 안된다

골프하우스에서도 캐쉬만 받는다

울집뿐 아니라 동네가 다 문제가 있나보다

집에서 Wi-Fi 안되면 컴이고 티비고 안된다

폰만 Wi-Fi 끄고 5G로 보는데

폰으로는 불친님들 새글뜨는것도 볼수없다

 

물웅덩이의 반영

연락하니 어떻게 하라는대로 해도 안되니

그쪽에서 토욜에나 나온다고 기다리는수밖에

토욜 오후에 직원이 나와 WiFi 연결

기러기 청둥오리 집단으로 있는데

병아리들이 안보인다 했드니 좀 떨어진곳에 잘들논다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처음 보는 해바라기 꽃  (56) 2022.07.04
산책길 폰카에  (7) 2022.07.01
소낙비 오던 날  (0) 2022.06.25
로스아미고스골프코스 & 기러기 이야기  (1) 2022.06.18
토욜 네비 ( NAVY ) 골프코스  (1) 2022.06.12
산책길 폰카에 담아본 꽃들  (0) 2022.06.09